[텐아시아=김주리 기자]
'내 딸 금사월' 송하윤, 그녀가 기억을 되찾아야만 하는 또 다른 이유


‘내 딸, 금사월’의 송하윤이 반드시 기억을 되찾아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늘었다.

송하윤은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에서 금사월(백진희 분)의 절친이자 주기황(안내상 분)의 친딸인 이홍도(주오월)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이홍도는 오혜상(박세영 분)과 강만후(손창민 분)에 의해 추락 사고를 당한 뒤 머리를 다쳐 지능이 다섯 살 수준으로 돌아갔으며, 기억까지 모조리 잃은 상태다.

시청자들은 악녀 오혜상의 악행을 낱낱이 알고 있는 이홍도가 하루 빨리 기억을 되찾아 시원한 ‘사이다 전개’를 펼치길 기대해 왔다.

지난 6일 방송분에서는 어린 아이가 되버린 이홍도를 살뜰히 챙기고 위험에서도 구해주는 주기황의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부녀가 서로를 알아보고 가족이 재결합하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또한 주기황은 이홍도가 친딸일 거라곤 꿈에도 생각치 못한 채 마치 어린 시절 잃어버린 딸을 대하듯 이홍도를 보살펴, 보는 이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정신연령이 다섯 살 밖에 안되는 이홍도 역을 맡은 송하윤은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두 부녀의 스토리에 애틋함을 더하고 있다.

한편, 28회 방송분에서는 강만후(손창민 분)와 마주친 이홍도가 “살인자, 아저씨가 나 밀었다!”라고 말하며 사고 당시의 상황을 조금씩 떠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홍도의 기억이 돌아와 오혜상의 만행을 파헤치고, 가족과도 행복하게 재회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김주리 기자 yuffie5@
사진. JYP 엔터 제공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