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배우 고경표가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의 래퍼 블랙넛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고경표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블랙넛의 ‘내가 할 수 있는 것’ 스트리밍 인증샷과 함께 “좋다. 블랙넛”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고경표의 인스타그램을 본 누리꾼들은 댓글로 블랙넛의 여성혐오 논란과 일베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댓글을 본 고경표는 “저 노래에 무슨 여성혐오? 너 몇살이니?”, “이 노래가 좋다고.. 노래는 그냥 노래로 듣자”며 댓글을 달았다. 이어 고경표는 “그냥 조용히 가라. 난독증 심한 사람은 나도 불편하다”라며 불쾌함을 드러내 논란이 됐다. 결국 고경표는 “오케이 그만!”이라는 댓글을 단 후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자신의 게시글이 계속해서 논란이 되자 고경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 글을 게재했다. 고경표는 “죄송합니다. 제가 반성하고 앞으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로 설전을 벌이지는 말아주세요. 확실한 제 잘못입니다. 반말로 난독증 몇살 운운하며 상대방의 기분을 헤아리지 못하고 생각없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명백한 제 잘못이고 반성하겠습니다”고 사과했다.

이어 고경표는 “저를 지켜봐주시는 분들 너무 감사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잘못은 잘못입니다.변명이 아니라 사과를 하고 싶습니다. 저를 옹호하진 말아주세요. 제가 잘못한것은 분명하니까요. 걱정해주시고 좋은마음으로 지켜봐주시는 분들 너무 감사해요. 이번 일로 실망하시고 언짢으셨던 분들께 다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