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S '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
BS '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동상이몽’ EXID 하니가 일침을 가했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에서는 외모 컴플렉스가 심해 끊임없이 성형을 원하는 고1 이소영 양과 그 어머니의 고민이 공개됐다.

이 날 방송에서 사연 어머니와 딸의 영상을 본 후 출연진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소영 양은 과거 외모 때문에 있었던 사연을 털어 놨다.

이에 하니는 “나도 붙임머리를 한 적이 있다. 엄마가 보자마자 잡아 뜯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소영 씨가 착각 하는게 있다. 부모님이 쌍커풀 수술을 해주시는건 당연한 게 아니다. 소영 씨가 외모적으로 컴플렉스가 있다고 해서 수술을 해주는 건 부모님의 의무가 아니다. 자신이 외모적으로 컴플렉스가 있다고 해서 그 탓을 부모님께 되돌리는 건 큰 착각이다”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하니는 “어렸을 땐 통통했는데, 지금은 성형을 한 것처럼 달라졌다”며 수술을 안해도 예뻐질 수 있다는 희망을 심어줘 눈길을 끌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동상이몽-괜찮아 괜찮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