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윤혜진 인스타그램
사진=윤혜진 인스타그램


배우 엄태웅의 아내 윤혜진이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발레무용가 윤혜진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흑백이 주는 고 닉낌 #서울나간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들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검은색 민소매 롱원피스를 입은 채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윤혜진의 모습이 담겼다. 흑백 필터가 고급스러운 느낌을 자아내는 가운데 등이 훤히 파인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윤혜진은 배우 엄태웅과 결혼해 슬하에 딸 지온 양을 두고 있다. 현재 JTBC 예능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에 출연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