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세바퀴’ 주역 이경실, 선우용여, 김지선, 조권이 ‘라디오스타’에서 뭉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이경실, 선우용여, 김지선, 조권이 출연하는 ‘세바퀴 이즈백’ 특집으로 꾸며진다.

‘세바퀴’는 어떤 방송에서도 볼 수 없던 날 것 그 자체의 재미를 선사하던 MBC의 대표 토크쇼였다. 이경실, 선우용여, 김지선 등 일명 ‘줌마’ 스타들이 펼치는 ‘떼 토크’로 집단 토크의 새로운 장을 여는 것은 물론, 조권을 비롯한 새로운 스타를 배출하기도 했다.

종영한 지 오래됐음에도 여전히 온라인에서 ‘세바퀴’의 명장면들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 ‘라디오스타’가 준비한 ‘세바퀴 이즈백’ 특집이 예고되자 시청자들은 “본방사수 각!”이라며 기대감을 표현하고 있다.

‘세바퀴’ 주역들은 ‘정색용녀’ 선우용여, ‘출산드라’ 김지선, ‘깝권’ 조권 탄생 비화 등 마르지 않는 샘물처럼 터져 나오는 에피소드와 개인기를 대방출하며 역대급 텐션을 자랑한다.

이경실은 ‘세바퀴’ 방영 당시 ‘구라 잡는 캐릭터’로 활약하며 방송 최초로 김구라의 턱을 잡았던 인물. ‘라스’에 12년 만에 출연한 이경실은 “구라가 턱 인심이 후해~”라며 김구라와 여전한 케미를 자랑한다고.

이어 이경실은 “’세바퀴’ 최고 시청률이 25%까지 나왔다. 떼 토크는 ‘세바퀴’가 원조”라며 “‘줌마테이너(아줌마+엔터테이너)’라는 신조어가 생겼었다”고 ‘세바퀴’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낸다.

‘세바퀴’에서 신들린 골반 털기 댄스와 생기발랄한 매력으로 ‘깝권’이라는 애칭을 얻은 조권은 “이경실 누나가 내 골반에 지분이 있다”라고 깜짝 고백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한다.

이어 조권은 ‘세바퀴’ 출연 당시 재능 만렙 예능인들 사이에서 살아남은 비결, ‘깝권’ 캐릭터를 얻은 후 수없이 많은 도전장을 받아야 했던 이유를 들려주며 시청자들의 추억을 소환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세바퀴’ 주역 4인과 함께하는 ‘세바퀴 이즈백’ 특집은 오는 3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