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미스터트롯' TOP6 불화설 논란
SNS 통해 직접 해명
"형제처럼 지내…오해 NO"


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트로트 가수 정동원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정동원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 함께 출연한 트로트 가수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 등 TOP6와의 불화설 루머에 입을 열었다.

정동원은 지난 8일 자신의 SNS 계정에 "나는 TOP6의 막내로 삼촌, 형들에게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면서 "형제처럼 지내고 있는 우리 모습에 오해가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직접 말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삼촌, 형들의 사랑과 보살핌이 너무나 고맙다. 항상 즐겁게 해주고 힘이 나게 한다"며 "앞으로도 삼촌, 형들과 즐겁고 행복하게 활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정동원은 SNS를 통해 '미스터트롯' 출연진 간의 관계를 두고 확산된 근거 없는 소문에 불편함을 호소했다. 그는 "요즘 나와 관련해 형들하고 장난하는 것을 가지고 이상한 말들로 사이를 안 좋게 만든다"면서 "제발 나에 대한 나쁜 얘기들을 안 했으면 좋겠다. 그 외에 확실하지 않은 얘기는 하지말라.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상처 주지 말라"고 경고했다.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시기, 질투도 가지가지다! 어쩜 그럴까? 잘 지내고 있는 모습도 넘 아름다운데~", "하다 하다 어린 동원 님까지 엮어서 깎아내리는군요! 정동원 바라보는 형들 눈빛만 봐도 꿀이 뚝뚝 떨어집니다!", "민호 삼촌하고 영탁 삼촌이 찐 조카처럼 잘해주는데...정말 악플러들 너무 하네요!", "정동원이 오죽했으면 SNS에 글까지 썼을까...그만 좀 괴롭히세요~너무너무 잘 지내고 있습니다!" 등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 뉴스] 정동원, 인기 고공행진에 억지 추측 난무…불화설이 웬 말?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