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불법 도박 의혹에 인정 후 사과
소속사 측 "3~5만 원 수준의 베팅 진행"
팬들 "고생한 건 알지만…정말 안타까워"


한 주간 가장 뜨거웠던 뉴스를 댓글로 알아보는 개그맨 황영진의 ‘텐아시아 댓글 뉴스’.

‘텐아시아 댓글 뉴스’가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불법 도박에 관한 네티즌의 반응을 살펴봤다.

김호중이 과거 불법 도박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최근 김호중의 전 매니저가 운영하는 팬카페에서 김호중이 과거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18일 "김호중이 처음에는 합법적인 스포츠토토를 했으나, 전 매니저 권 모씨의 지인 차 모씨의 소개로 불법 사이트를 알게 됐다"면서 "차 씨는 김호중에게 ‘편의점에 가지 않아도 배팅을 할 수 있는 곳이 있다’고 알렸고, 김호중은 차 씨의 아이디로 불법 사이트에서 3~5만 원 수준의 베팅을 여러 차례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처음에는 불법인 줄 몰랐다. 이후 알면서도 몇 차례 더 한 것은 맞다”면서도 “불법 사이트를 이용한 것은 오래전 일이고 지금은 절대 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에 김호중은 지난 19일 자신의 공식 팬카페에 "이전에 내가 한 잘못에 대해 스스로 인정하고 추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은 나를 사랑해주고 아껴준 팬들이 있는 만큼 더욱 성실하게 노력하며 살겠다"고 약속했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김호중씨 어디까지가 진실인가요? 이제 호중씨도 공인인데요...무얼 하더라도 조심해야 할 것 같아요!”, “어린 시절 고생한 건 알겠는데...미트하면서 도박한 건 정말 실망입니다~가정이 어려워도 바르게 사는 사람 많습니다!”, “호중님 안타깝습니다...이제 그만 구설수에 오르고 조용히 군대 갔다 오는 게 좋을 것 같네요!”, “이래놓고 자서전? 살아온 일대기를 영화로? 직접 출연도 하신다던데...씁쓸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 뉴스] 김호중, 끊임없는 구설수에 실망한 대중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