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영수증' 예고편 / 사진제공=KBS Joy
'국민 영수증' 예고편 / 사진제공=KBS Joy


'국민 영수증' 조혜련과 딸 윤아 양의 '극과 극' 소비 생활이 공개된다.

15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국민 영수증' 6회에서는 조혜련의 영수증을 분석하는 세 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MC들은 조혜련에게 "활동이 어마어마하다. 이 중에 가장 많은 수익을 올렸던 활동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조혜련은 "다이어트 댄스 비디오다. 이소라 씨 다음으로 만들었는데 당시 2억 8000만 원 정도 하던 잠원동 아파트를 몇 채 살 수 있을 정도였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는 이내 "그동안 많은 굴곡이 있었다. 돈을 벌다 보니까 연예인병에 걸려서 한때는 스포츠카를 사기도 했다. 재테크도 좋은 땅을 샀어야 했는데 20년 전보다 지금이 더 싸다. 길이 없어서 헬리콥터를 타고 가야 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혜련은 과거 화제를 모았던 가수 활동에 대해 "마이클 잭슨의 '빌리진'을 번안한 '비들이친'이라는 곡이 있었는데 수준 미달로 심의에 걸렸다. 심사위원들이 '저질이다', '저속하다'라는 평을 내놨다"고 털어놔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공개된 그의 영수증에는 딸 윤아 양과 대조되는 소비 생활이 담겨 있어 세 MC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조혜련의 영수증은 15일 밤 9시 10분 KBS Joy를 통해 방송되는 '국민 영수증'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