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기획 프로젝트
"자연에 대한 매너"
백팩 메고 '휘청'
'오늘부터 무해하게'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오늘부터 무해하게' / 사진 = KBS 영상 캡처


'오늘부터 무해하게'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저탄소 캠핑을 떠났다.

14일 밤 방송된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이하 '오늘 무해') 1회 '환경에 진심인 편'에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탄소 제로 프로젝트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세 사람은 자연으로 떠나기 전, 모여서 회의를 했다. 공효진은 "요즘에 제일 문제가 뭐라고 생각하냐. 내 생각에 최고의 문제는 탄소다. 나는 도시여자인데 자연이 너무 좋다. 캠핑카를 빌렸는데 차 세울 데가 없더라. 쓰레기를 그렇게 버리고 간다며?"라고 말했다.

또 공효진은 "자연에 대한 매너. 확실히 좋은 방법을 찾으면 어떨까"라며 "탄소 배출을 하지 않는 여행을 떠나보자. 딱 우리의 필수품만 갖고 떠나자. 이고 지고 움직일 수 있는 정도까지"라고 제안했다.

전혜진은 짐을 싸던 중 공효진에게 전화를 걸었고 "언니는 부담되겠다"라고 말했다. 공효진은 최소한의 짐을 싸야하지만 비주얼을 포기할 수 없다며 "내가 TV에 나오면 사람들이 너무 많은 기대를 하고 있기 때문에"라며 옷들을 정리했다.

공효진은 전혜진, 이천희 부부의 집에 갔고 수많은 짐들을 차 트렁크에 가득 실었다. 공효진은 "가진 것에 대한 미련을 놔. 그러면서 속눈썹 영양제 가져왔다"라며 반전 토크를 보였다.

세 사람은 충청남도 홍성에 위치한 죽도에 도착했고, 일주일 간의 짐이 들어있는 백팩을 메고 20분을 걸었다. 공효진은 섬이 예쁘다는 말에 "예쁘고 뭐고 하나도 안 보여"라며 힘겨워했다.

한편 이들은 다음주 2회에서 본격적인 캠핑을 시작, 숨만 쉬어도 탄소 배출이 되는 상황에 위기를 겪었다. 이천희는 나무로 직접 도구들을 만들었고 땅을 파서 고구마를 캐 먹는 등 자연과 함께 하는 일상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