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고기 손질?
주상욱, 반가운 모습
주방 보조로 활약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워맨스가 필요해' 차예련과 남편 주상욱이 사랑이 넘치는 부부애를 보였다.

14일 밤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차예련과 남편 주상욱의 일상이 그려졌다.

차예련은 새벽 6시에 부엌에서 토마호크, 티본 스테이크 등을 손질했다. 이어 "여기 좀 잘라낼까, 여보?"라며 남편 주상욱을 사랑스럽게 바라봤다.

주상욱은 옆에 딱 붙어서 차예련의 주방 보조로 열심히 도왔다. 홍진경은 "새벽 6시에도 잘생겼다"라며 훈훈하게 바라봤다.

차예련은 "이거 좀 치워달라"라고 부탁했고 주상 욱은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곧바로 주방 일을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