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쿡사람' 3회 / 사진=E채널 제공
'한쿡사람' 3회 / 사진=E채널 제공


개그맨 장동민이 유세윤과의 끈끈한 의리를 털어놓는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한쿡사람' 3회에서는 K-마인드를 주제로 외국인 출연자들이 한국 친구들에게 돈을 빌리는 의리 테스트를 진행한다.

'한쿡사람' 멤버들의 브이로그를 보다가 장동민은 유세윤을 가리며 실제 에피소드를 풀어놓는다. 장동민은 "유세윤에게 큰돈을 여러 번 빌린 적이 있다. 유세윤은 숨도 안 쉬고 단번에 '알았다'며 돈을 빌려줬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워낙 오래 알고 지내고 서로 믿음이 있어서"라고 진한 우정을 자랑한다.

하지만 유세윤의 화답이 반전이다. 그는 "장동민은 개그맨 동기 친구들이 일이 잘 안 풀려서 돈이 없을 때 몰래 친구 집 창문에다가 돈을 던져놓는 스타일"이라며 치켜세운다. 이어 "그게 알고보니 다 내 돈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긴다.

유세윤·장동민이 데뷔 17년 만에 공동 MC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한쿡사람'은 외국인 출연자들의 한국 생활 브이로그로 풀어가는 케이로그(K-Log) 토크쇼다.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외국 출연자들의 시선을 통해 진짜 한국의 모습을 살펴본다.

'한쿡사람' 3회에서는 'K-의리'와 'K-양심' 등 전 세계에서 유일한 한국인의 마인드를 엿볼 수 있는 에피소드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터키에서 온 제렌, 독일의 플로리안이 새로운 멤버로 투입됐다. '한쿡사람' 3회는 15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