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예능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방송인 도경완이 아내인 가수 장윤정은 향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낸다.

14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2년 차 미국 출신 데이비드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데이비드 부부의 로맨틱 저녁 식사가 모두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해산물 식사 중 데이비드가 스테파니에게 직접 새우를 까주며 스윗함을 과시하는 것. 이에 MC 도경완은 “나도 매일 먹여줘서 아내 젓가락질이 신생아 수준”이라며 사랑꾼 모멘트를 늘어놓는다. 이를 듣던 장도연이 “곧 장윤정 씨가 네 발로 다니시겠다”고 농담을 해 출연자들을 폭소하게 한다.

해산물 식사 중 뜻하지 않은 위기에 부딪힌 데이비드 가족의 모습도 시선을 끈다. 구이용으로 나온 생전복에 마음을 뺏겨 애칭까지 붙여준 이사벨이 데이비드 부부에게 “먹으면 안 돼요”라며 귀여운 엄포를 놓는 것.

이에 “너무 정 붙이면 안 돼”라며 안절부절못하는 데이비드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모두가 혼란에 빠져 있던 중 이사벨이 고심 끝에 결단을 내린다. 출연자들을 감탄하게 한 이사벨의 선택은 무엇일지 기대를 모은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1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