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김병지 새 감독
"젊은 후배들에게 기회를"
새로운 선발 오디션 '경쟁'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FC개벤져스가 감독부터 선수들까지, 대대적인 변화를 맞이했다.

13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FC개벤져스의 감독 황선홍이 U-23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발탁돼 '골때녀'를 하차, 새로운 감독으로 김병지가 투입된 모습이 그려졌다.

황선홍 감독은 아쉬움에 괜히 장난을 치는 개벤져스 멤버들에게 "내 마음이 얼마나 슬픈데"라며 떠나는 심경을 전했다. 황선홍 감독은 "감사했다. 만나서 훈련하면 하루가 정말 유쾌하다. 감독하면서 웃을 일이 많이 없는데 너무 많이 웃고 즐거웠다. 팀 분위기가 유쾌해서 정말 좋았다.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데"라고 애정을 보였다.

이어 황선홍 감독은 차기 개벤져스 팀의 감독을 소개, 조혜련은 "감독님보다 뛰어난 사람은 없는데"라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개벤져스를 찾아온 새 감독은 김병지였다. 김병지는 "왜 이렇게 땀이 나지?"라며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조혜련은 "우리가 1위를 하면 이변이 일어나는 거다"라고 말했고 김병지는 "불나방을 이긴 유일한 팀 아니냐"라며 개벤져스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이성미는 "뉴페이스들을 영입해서 1등하는 게 목표다. 물갈이를 하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이경실은 "젊은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다"라며 선배 개그우먼으로서의 생각을 밝혔다.

이성미, 이경실이 빠지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이후 신봉선 또한 그런 반응을 보였다. 신봉선은 눈물을 흘리며 "다친 상태로 연습을 급하게 들어가야 되는데 나는 진짜 우리가 이겼으면 좋겠다. 내가 한 자리를 차지할 수가 없어"라고 말했다. 안영미 또한 하차를 결정했다. 안영미는 "시즌2까지 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남편이 미국에서 8개월 만에 온다. 짧은 시간 동안 임신을 하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새로운 선수 영입을 위한 선발 오디션이 그려졌다. 이은형은 자신의 유행어 "해봤어?"를 통해 참여하고 싶은 열정을 드러냈다.

두 아이의 엄마인 허민은 대구 거주 중이라고 밝히며 "전혀 지장이 없다. 시부모님도 내 꿈을 응원하고 있다.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 같다. 엄마로서의 삶도 중요하지만 허민으로서의 삶, 운동은 살아있는 느낌도 들지 않나. 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거리도 상관없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홍현희, 김승혜, 김지민이 등장했다. 김승혜는 "하다보니까 축구가 너무 재미있고 열정이 생기더라. FC개벤져스가 실력이 훌륭하지 않았지만 최근에 불나방과 붙었을 때 사실 결승전이라고 생각했다. 너무 대단하다고 느꼈다"라고 전했다.

권진영, 고유리, 박은영, 심진화, 박소영, 김혜선 등이 1차 오디션을 봤다. 조혜련은 "김혜선은 축구를 하다 온 애 같다"라고 말했다. 오디션을 본 11명의 개그우먼들은 실전 경기를 펼치며 감독과 기존 선수들에게 전력을 평가받았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