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둘째 축하 소식
조혜련 "왜 말 안해줬어"
"아이, 지금은 건강해"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김구라가 안영미의 독특한 축하 문자를 전했다.

13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개그우먼 조혜련, 신봉선, 김민경, 오나미가 출연했다.

MC 김구라는 둘째 아이 출산 축하를 받았다. 김구라는 "많은 축하 문자를 받았다. 80통을 받았는데 우리 안영미는 '핵소름' 이렇게 문자가 왔더라"라며 "그래서 영미에게 '문자 고마워. 그런데 소름끼칠 일은 아니지 않니?'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안영미는 "정말 좋았다"라며 축하를 했다. 조혜련은 "나는 찐친이라고 생각하는데 왜 나한테는 말 안해줬냐"라고 물었다.

김구라는 "상황이 그렇지가 않았다. 아이가 인큐베이터에서 두 달 정도 있어서 말하지 못했다. 지금은 건강하다"라고 말했다.

신봉선은 "안영미가 진짜 임신을 하고 싶어하는데 비법이 있냐. 정자왕이지 않냐"라고 물었고, 김구라는 "'비타민' 기사를 캡처해서 보내준 사람도 있었다. 2005년 기사였다"라고 말했다. 유세윤은 "15년을 살아있었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