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국가대표 감독
"내 마음이 슬프다"
FC개벤져스 '아쉬움'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골 때리는 그녀들' 황선홍 감독이 아쉬운 하차 소감을 전했다.

13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는 FC개벤져스 팀의 감독 황선홍이 U-23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발탁돼 '골때녀'를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혜련은 "황선홍 감독님이 대단했던 게, 동기 부여를 하려고 본인이 운동 일지를 단톡방에 올렸다"라고 말했고 김민경은 "그걸 보고 우리가 안 할 수가 없었어"라며 황선홍 감독의 열정을 언급했다.

황선홍 감독은 "내 마음이 얼마나 슬픈데"라며 떠나는 심경을 전했다. 신봉선은 "대표팀 연습할 때 우리가 가도 되냐"라고 물었고 황선홍 감독은 흔쾌히 오라고 말했다.

이어 황선홍 감독은 "감사했다. 만나서 훈련하면 하루가 정말 유쾌하다. 감독하면서 웃을 일이 많이 없는데 너무 많이 웃고 즐거웠다. 팀 분위기가 유쾌해서 정말 좋았다.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데"라고 애정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