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가능하다고?' 특집
초교 교사부터 예식장 대표까지
PD "마법사 같은 자기님들"
'유 퀴즈 온 더 블럭' 126회/ 사진=tvN 제공
'유 퀴즈 온 더 블럭' 126회/ 사진=tvN 제공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이게 가능하다고?’ 특집을 선보인다.

오늘(13일) 방송되는 ‘유 퀴즈 온 더 블럭’ 126회에서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자기님들과 사람 여행을 떠난다. 초등학교 교사, 싱어송라이터 리디아 리, 예식장 사장님, 책방 대표 자기님이 출연해 불가능이란 없는 도전적인 인생사를 들려줄 계획이다.

초등학교 교사 옥효진 자기님은 교실 안 작은 국가 ‘삼.다.수(삼삼오오 모인 다양한 개성의 수다쟁이들)’를 운영하고 있다. 학생들이 취직도 하고, 월급도 받고, 세금도 내고, 투자도 할 수 있도록 특별한 금융 교육을 진행 중인 것. 선생님 몸무게로 예측하는 주식 투자 방법 등 신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활동들, 이러한 새로운 시도를 시작하게 된 배경, 옆 반과의 무역을 꿈꾸는 향후 계획 등 ‘삼.다.수’ 나라 운영기가 흥미진진함을 선사할 전망이다.

다음으로 세계적인 가수 아델의 노래 ‘Hello’ 커버 영상으로 미국 간판 토크쇼 ‘엘렌쇼’에 진출한 이예진 자기님이 ‘유 퀴즈’를 찾는다. 6년 전 무심코 올린 영상이 일주일 만에 조회 수 1000만을 기록하며 세계인의 눈길을 사로잡은 자기님은 ‘엘렌쇼’ 섭외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미국 도착 후 받은 충격적인 메시지, 방송 당일 에피소드까지 생생하게 공유하며 재미를 선사한다. 뿐만 아니라 싱어송라이터 ‘리디아 리’로 돌아온 자기님의 ‘Hello’ 라이브 무대도 공개해 현장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54년간 1만 4000쌍의 부부에게 무료 결혼식을 올려준 신신예식장 대표 백낙삼 자기님은 마음 따뜻한 사연을 전한다. 어려운 형편 때문에 결혼식조차 올리기 힘든 부부들에게 스튜디오, 드레스, 메이크업은 물론, 결혼식 사회, 주례, 촬영이 모두 무료인 예식을 올려주고 있다. 젊은 시절 산전수전 다 겪은 자기님이 예식장을 경영하게 된 배경, 수많은 부부의 백년가약을 맺어준 자기님에게 찾아온 뜻밖의 시련, 유재석과 조세호로부터 “주례사의 정석”이라는 극찬을 자아낸 유려한 입담의 주례사도 예고돼 기대감을 높인다.

내로라하는 광고회사 임원에서 책방 주인이 된 최인아 자기님과의 대화도 계속된다. 1984년 입사해 유명 광고 문구들을 탄생시킨 카피라이터로 활약하며 상무, 전무, 부사장으로 차근차근 승진한 자기님은 3년 만에 부사장직을 내려놓고 현재는 직장인들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책방 대표로 변신했다. 그룹 공채 출신 최초로 여성 임원이 된 자기님의 직장생활 잘하는 법, 고민 많은 직장인을 위한 촌철살인 조언들이 이목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박근형 PD는 “오늘 방송되는 126회에서는 불가능해 보이는 것들을 가능으로 바꾸어놓는 마법사 같은 자기님들과 토크 릴레이를 펼친다. 남다른 뚝심과 노력으로 누구도 예상치 못한 결과물을 빚어낸 자기님들의 열정 가득한 인생 기록이 즐거움과 여운을 함께 남길 것”이라고 말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