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디스커버리채널 '고끝밥' 방송 화면.
사진=디스커버리채널 '고끝밥' 방송 화면.


개그맨 강재준이 반전 예능감을 선사했다.

강재준은 지난 12일 방송된 NQQ, 디스커버리 공동 제작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 ‘고생 끝에 밥이 온다’에 출연해 '먹니게임'에 도전했다.

이날 강재준은 12시간 동안 공복을 지켜야 소고기를 먹을 수 있는 '먹니게임'을 이어갔다. 누군가의 배신으로 소고기 4개 부위를 빼야 하는 상황, 강재준은 "누군지 모르겠지만 너무한다"고 분노했다.

강재준은 "난 진짜 안 먹었다. 둘이 얘기 좀 해봐라. 누가 먹은 거냐"며 의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강재준은 문세윤과 조세호에게 자리를 피해주겠다고 한 후 몰래 엿듣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탐색 시간이 끝나고 다시 방으로 돌아온 강재준은 "배고프니까 이제 졸리다"며 숙면을 취했다. 이어 강재준은 '중화 4세트' 중간 미션에서 젓가락을 뜯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으나 힘겹게 유혹을 물리쳤다.

강재준은 다짜고짜 복도에서 먹방을 시작한 배달원과 제작진을 텅 빈 눈빛으로 바라보는가 하면 "대리만족하게 깐쇼새우 먹어주시면 안 되냐"고 부탁해 웃음을 안겼다. 강재준은 "저는 솔직히 멤버들 없었으면 먹었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강재준은 "진짜 이번에는 좀 믿자"고 당부한 후 방으로 향했다. 배고픔을 참던 강재준은 문세윤의 대리 주문으로 군만두를 배달 받았다. 강재준은 군만두 앞에서 "너무 잔인하다"며 망설였지만 결국 소고기를 지켜냈다.

이러던 중 반전 결과가 공개됐다. 앞서 탕수육을 먹은 두 번째 범인이 강재준이었던 것. 강재준은 "저의 머릿속은 안 먹어야 한다고 했는데 제 몸이 시킨 듯한 느낌이었다. 자제력을 잃었다"고 전했다.

'먹니게임' 결과 강재준은 한 개의 무효표를 얻었다. 이에 강재준은 "그러지 마라. 이런 거 진짜 재미없다. 누가 썼어?"라며 황당해했다. 이어 다른 멤버들의 소고기 먹방을 지켜보게 된 강재준은 "오늘 뭐라도 먹은 사람 있냐"는 황제성의 말에 "그랬으면 내가 한숨도 안 쉰다"고 뻔뻔하게 답해 재미를 더했다.

'고생 끝에 밥이 온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