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붐, 온주완, 치타, 초아, 이은지가 '끝내주는 연애' 이야기를 시작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에서는 생생한 연애 토크로 분위기를 달궜다.

'끝내주는 연애'는 짝사랑 중인 짝남짝녀에겐 사랑의 출발에 힘찬 응원을, 현재의 문제점을 고치고 싶은 위기의 커플에겐 따끔한 조언을 건네는 연애 토크쇼. 붐, 온주완, 치타, 초아, 이은지가 MC로 뭉쳐 5인 5색 조언으로 시청자들의 연애 고민 타파에 나섰다.

이날 MC들은 저마다의 연애스타일을 공유했다. 붐은 "연애할 때도 '파이팅'이 넘칠 것 같다는 말은 듣는데, 매사에 추임새를 넣고 내가 해야할 것을 하다보니 성격이 부딪히더라. 급하게 이별한 기억이 있다"고 밝혔다

초아는 "최악의 이별 통보 유형의 당사자일 수 있다. 그냥 헤어지면 제가 힘드니까 정떨어질 때까지 계속 만난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MC들에게 도착한 사연은 2개. 사내 연애를 꿈꾸는 사연녀의 고백과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을 모두 차단하는 연인 때문에 고민인 사연이 소개됐다.

이은지가 같은 회사 전임을 좋아하게 된 사연 주인공에 빙의해 같은 회사 전임을 좋아하게 된 사연 주인공에 빙의해 고백 배송에 나섰다. 사연 속 짝사랑 상대 역할을 맡은 온주완의 명품 연기는 스튜디오 안 MC들의 과몰입을 불렀다. MC들은 각자의 경험에 맞춰 주인공 상황 분석에도 나섰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특히 붐과 온주완이 남자의 입장에서 '하트 이모티콘'에 담긴 썸 시그널을 포착하며 사연 주인공에게 용기를 줬다. 고백에 대한 대답을 간접적으로 요구하라는 치타의 꿀팁이 다른 MC들은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남사친을 모두 차단당했다"는 고민을 가진 사연 주인공도 등장했다. 이들의 실제 일상을 VCR로 보던 중 MC들은 하루 5회 인증샷을 요구하고, 남사친과 만나는 것 자체도 싫어하는 남친의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치타는 "이건 가스라이팅"이라고 지적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그러나 곧 남친이 다른 남사친을 못 믿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공개되며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바로 여친이 연애 초 연락을 지속했던 남사친이 바로 전남친이었던 것.

이어 사연 속 실제 주인공들이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일상을 VCR로 지켜보며 문제점을 더욱 잘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MC들 역시 주인공들과 직접 대화를 나누며 상황을 더욱 깊이 이해하고 솔루션을 내렸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그중 치타는 자신의 아팠던 연애 경험담을 꺼내며 "면전에 고함을 지르던 남친 때문에 무서웠던 적이 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화를 내는 건 또 다른 상처를 줄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온주완 역시 "같이 있을 땐 둘에만 집중해 보라"며 현실적인 충고를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