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지현우가 최강희와의 키스신이 가장 로맨틱했다고 꼽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 지현우와 이세희가 출연했다.

지현우는 '신사와 아가씨'에 대해 "저는 기업 회장 역할이고 아이가 셋 있다. 아내가 먼저 세상을 떠났다"고 내용을 소개했다. 이세희는 이번 드라마에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에 발탁됐다. 첫 주연인 그는 "제가 입주 가정교사로 들어가게 되고 파란만장한 일을 겪게 되는 씩씩하고 밝은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키스신 경험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지현우는 3년간 키스신만 10번을 찍었다고 한다. 민경훈이 "사심이 들어간 적 있냐"고 묻자 지현우는 "그 순간에 감정을 몰입하면 당연히 떨린다"고 말했다.

지현우는 배우 최강희아 함께 출연했던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 속 키스신이 가장 로맨틱했다고 꼽았다. 그는 "영화감독님이 첫 드라마 연출작이어서 세심하고 사실적인 연기를 원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지현우는 자신만의 키스신 노하우도 전했다. 그는 "시간대에 따라 다르다. 주말드라마는 전 연령층이 시청하니 불편하지 않도록 수위 조절한다. 미니시리즈는 실제 연인들이 하는 것처럼 하려고 노력한다. 요즘은 약간 해외처럼 한다"고 밝혔다.

이세희는 "키스신을 찍어본 적은 있다. 그 키스신이 격정적인 키스신이라고 써있어서 '혀를 쓰나?' 싶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상대역이) 연하였는데 처음하는 키스신이라는 티를 내고 싶지 않았다. '격정적인 키스신이니까 혀를 쓰냐'라고 했더니 '누나 무슨 소리냐. 키스신 때 혀 쓰면 큰일 난다'고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현우는 "키스신 많이 찍었는데 이렇게 물어보는 사람은 처음이다"며 폭소했다.

정형돈은 "키스신을 앞두고 양치하냐 가글하냐 껌을 씹냐"고 물었다. 이세희는 "저는 셋 다 한다. 너무 걱정된다"고 말했다. 지현우는 "저는 양치만 한다"며 '키스 장인'다운 면모를 보였다. 정형돈은 "키스신 후 반응은 어떤 스타일이냐"고 물었다. 이세희는 "민망하니까 안한 척한다"고 답했다. 지현우는 "그냥 자연스럽게 한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