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현빈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신현빈 / 사진=텐아시아DB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의 배우 신현빈이 첫 방송을 앞두고 13일 오전 KBS 쿨FM ‘조우종의 FM대행진’에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신현빈의 출연분은 생방송 ‘보이는 라디오’로 진행되며 드라마에 대한 다채로운 에피소드와 함께 신현빈과 청취자들이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 예정이다.

신현빈은 13일 ‘조우종의 FM대행진’에 나서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의 미친 미술교사 구해원이 되기까지의 이야기는 물론 대선배 고현정과 호흡을 맞춘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생생하게 전한다.

앞서 신현빈은 전작의 모습을 완전히 지워버리는 비주얼 변신과 어두운 눈빛, 드라마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특별함으로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세 계절 내내 입고 다니는 낡은 초록빛 코트와 아무렇게나 늘어뜨린 곱슬머리, 그리고 메마른 표정은 신현빈이 공들여 만들어낸 구해원의 특징이다.

신현빈은 남다른 사연 속에 처연함을 가진 캐릭터 구해원에 대해 첫 방송 전 ‘조우종의 FM대행진’에서 직접 풀어내, ‘너를 닮은 사람’을 기다려 온 시청자들의 갈증을 달래주며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 그리고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의 이야기를 그린다. 고현정이 여유로운 가정을 꾸리고 두 아이의 엄마이자 성공한 화가로 살아가는 정희주, 신현빈이 망가진 영혼 구해원 역할을 맡아 열연한다.

신현빈이 출연하는 ‘조우종의 FM대행진’은 13일 오전 7시 방송되며 ‘너를 닮은 사람’은 13일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