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안정환/ 사진=MBC 캡처
'안다행' 안정환/ 사진=MBC 캡처


농구감독 허재와 전 야구선수 김병현이 안정환 없는 독립생활을 맞았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허재와 김병현이 독립을 선언하며 안정환의 품을 떠나 자급자족 생활을 시작했다.

이날 허재, 김병현은 "드디어 자유다. 우리끼리 충분히 할 수 있다"며. 그간 안정환과 현주엽에게 구박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보던 안정환은 "도대체 둘이 뭘 하겠다는 거냐"며 걱정했다.

하면 속 허재와 김병현은 명패부터 만들었다. 허재는 자신을 이장으로 적고, 김병현은 자신도 청년회장이 됐다며 "이제 그 분과 동급 아니냐"고 우쭐댔다. '금지어'도 정했는데 '안XX, 현XX'이라고 밝혀 두 사람을 발끈하게 만들었다.

김병현은 "원래 그 사람들 있으나 마나"라며 "그 사람들이 없으면 훨씬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를 본 안정환은 "농구 방송할 때 감독님이 허재 형이었다. 그때부터 딸랑대는데 매일이 크리스마스더라"고 했다.

섬 생활은 시작부터 쉽지 않았다. 김병현이 자신있게 불을 지피려 했지만 자꾸만 불이 꺼졌다. 허재가 나섰고 성냥 뭉치를 다 써버렸다. 이때 손님들이 등장했다. 허재의 애제자 전태풍과 하승진이었다. 허재는 "KCC 감독 시절 제자들이다. 좋은 자연 음식 먹이고 싶어서 초대했다"고 밝혔다. 하승진, 전태풍 역시 "감독님과 함께라니 좋을 것 같아서 왔다"고 했다.

허재는 "여기는 하나 문제가 있다. 우리가 얼마나 열심히 하느냐에 따라 저녁이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전태풍은 "진짜 편하게 누워서 밥만 먹는 건 줄 알고 왔다. 우리 손님 아니냐"고 했고, 허재는 "선수로 부른 거다"라고 밝혀쳐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첫 번째 식재료 낙지를 찾아나섰다.. 허재는 갯벌에서 숨 구멍을 발견하자마자 제자들에게 지시를 내렸다. 하승진이 열심히 땅을 팠지만 낙지는 잡지 못했다. 심지어는는 힘을 주다 삽을 부러트리는가 하면 전태풍은 중심을 못 잡고 쓰러지는 등 폭소를 자아냈다.

우여곡절 끝에 하승진은 낙지 한 마리를 잡는 데 성공했다. 이어 두 마리를 더 포획하자. 허재는 "한 마리는 내일 귀중한 손님이 오니까 두 마리만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모두가 당황했다. 허재는 "한 마리는 야채를 듬뿍 넣은 낙지볶음을 만들 거다. 소면을 삶아 낙지 소면을 만들자"라며 "나머지 한 마리는 통째로 튀겨 먹자"고 설명했다.

이후 하승진이 낙지 손질을 담당했다. 전태풍은 김병현과 함께 채소를 손질하다 폭풍 잔소리를 들어 웃음을 안겼다. 고생 끝에 드디어 한상이 차려졌고, 한입 먹자마자 "맛있다"라는 말이 절로 나왔다. 허재, 김병현에 손님 하승진과 전태풍 모두 만족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