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스틸컷
/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스틸컷


시한폭탄 같은 여친과의 버라이어티한 연애가 공개된다.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다.

12일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3' 93회에서는 5개월째 연애 중인 고민남의 사연이 찾아온다.

무던하고 화를 잘 내지 못하는 고민남과 불의를 보면 절대 참지 못하는 여자친구,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성격에 이끌려 연인이 된다.

그러나 여친은 늘 과격한 대응으로 일을 크게 키운다. 새치기한 사람과 몸싸움이 붙어 경찰서를 가거나, 운전하면서 세상에 있는 모든 욕을 다하는 것. 여친의 모습을 보며 고민남은 단순히 불의를 못 참는 게 아니라 그저 화가 많은 사람인 것을 알게 된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제대로 화내는 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한혜진은 "나는 소리를 지르면서 한강을 달린다"고 밝히고, 곽정은은 "화를 꼭 내야 할 상황이 있다. 대신 화내는 모습이 녹화되어 모든 사람이 보게 된다고 하더라도 떳떳한 정도라면 괜찮게 화를 낸 것"이라고 팁을 전한다.

그러던 어느 날, 고민남은 여친을 알고 있다는 친구의 이야기를 듣는다. 이어 고민남의 가족에게서는 걱정 섞인 연락을 받는다. 이에 한혜진과 김숙은 "어마어마한 일인가보다", "무슨 짓을 했길래 그러냐"며 궁금해한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연애의 참견 시즌3' 93회는 12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