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4'의 탄생
예능 케미 기대
전태풍 "정신없어요"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제공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제공


'안싸우면 다행이야' 허재, 김병현이 전태풍, 하승진과 험난한 자급자족을 펼치며 '혹4'를 탄생시켰다.

11일 밤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안정환과 현주엽에게 벗어난 혹 형제 허재와 김병현의 첫 자급자족 섬 생활이 공개된다.

이날 허재는 애제자 전태풍과 하승진을 초대해 농구 코트가 아닌 섬에서 새로운 케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오자마자 첫 자급자족에 끌려간 두 사람은 도움은커녕 삽을 부러트리며 원조 혹 허재, 김병현보다 뒤처지는 모습을 보였고, 이를 지켜보던 붐은 "전원 혹이네요"라며 답답함을 토로한다.

한편 전태풍은 쉴 새 없이 잔소리를 쏟아내는 허재에게 "얌전히 말해요. 정신없어요"라는 특유의 말대꾸를 해 그를 당황시킨다. 이에 '빽토커'로 출연한 현주엽은 전태풍의 마음을 알겠다는 듯 "자꾸 잔소리하니까 그렇지"라며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원조 '혹 형제' 허재, 김병현에 전태풍, 하승진의 엉뚱 매력이 더해진 가운데, 스포츠 스타 '혹4'가 섬에서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11일 밤 9시 MBC '안다행'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