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바달집3', 오는 14일 첫 방송
공명, 본 방송 앞두고 인터뷰 공개
"합류 소감? 좋아서 날아갈 것 같더라"
/사진=tvN 새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3' 스틸컷
/사진=tvN 새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3' 스틸컷


배우 공명이 tvN 새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3'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오는 14일 처음 방송되는 '바퀴 달린 집3'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아름다운 가을 정취를 가득 담아낼 이번 시즌에는 공명이 새로운 막내로 들어온다. 그는 성동일과 김희원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기분 좋은 웃음과 힐링을 선사한다. 공명은 무슨 일이든 웃으면서 해내는 긍정적인 매력으로 해피바이러스를 전파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공명은 여진구, 임시완에 이어 막둥이로 합류한 것에 대해 "좋아서 날아갈 것 같았다"며 "정말 재밌게 봤던 프로그램이었다. 캠핑에 빠져있는 나에게 찰떡인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긍정적인 모습으로 선배님들과 '바퀴 달린 집3'에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행복과 힐링을 주는 존재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남다른 각오를 내비쳤다.

앞서 공식 포스터와 티저영상 등을 통해 찰떡 케미를 뽐냈던 성동일과 김희원과의 케미스트리에 대해서는 "선배님들이 워낙 예뻐해 줘서 우리들의 케미는 첫날부터 완벽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두 분 다 '바퀴 달린 집3'을 통해 처음 뵙게 됐다. 너무 좋은 분들이다. 성동일 선배님은 섬세하게 나를 챙겨 줬다. 선배님의 요리를 먹으면서 힘이 많이 났다"고 알렸다.

김희원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따뜻하게 나를 챙겨주는 모습에서 여리고 섬세한 마음이 느껴졌다. 그래서 덩달아 나도 순수해지는 기분이었다"고 강조했다.

공명은 '바퀴 달린 집3'의 첫 손님 이하늬를 언급하며 "모든 장면 하나하나 인상 깊고 재밌었지만, 나를 위해 손님으로 와 준 이하늬 누나와 함께 한 첫 여행이 기억에 남고 뜻깊었다"고 밝혔다.

이어 "선배님들이 준비해준 서프라이즈 이벤트가 있었는데, 이건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바퀴 달린 집3' 본방사수를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그저 두 형님의 팔다리가 될 수 있게 열심히 임하자는 마음이었다. 막내로 내가 나오는 것이 '바퀴 달린 집3'을 봐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편 '바퀴 달린 집3'은 오는 14일 밤 8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