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들' 이세희 "500:1 경쟁률 뚫고 '신사와 아가씨' 박단단 역 꿰차"


배우 이세희가 500:1의 경쟁률을 뚫고 KBS2 주말극 '신사와 아가씨’ 주인공 역할을 맡게 된 사연을 밝혔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이세희가 출연해 오디션 합격 비화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날 이세희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이 인생 첫 예능"이라 밝혔다. 등장부터 드라마 현장과는 다른 카메라 시선 처리에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그는 예능 초보다운 신박한(?) 자기소개까지 선보여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이어 이세희는 '신사와 아가씨' 주인공 박단단 역을 맡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오디션 경쟁률이 500:1이었다. 1차 오디션 때 주인공 역할이 아닌 동생 역할에 지원해 합격했는데, 2차 오디션 때 주인공 대본을 주더라"며 "'설마 되겠어'라는 생각으로 마음을 비우고 오디션을 봤더니 결과가 좋았다"고 말해다.

또한 이세희는 "극 중 주인공이 살아온 환경이 내가 살아온 환경과 비슷해 감정이입이 잘되더라"며 합격 비결을 밝혔다고. 그는 "작가님이 원래 감성적이신데 오디션 때 제 연기를 보고 우셨다. 주인공 역에 이입하다 보니 솔직한 감정으로 연기를 했는데 그 모습에 감동하신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과거 '슬의생'에 출연했던 이세희는 오디션 당시 신원호 PD의 쿨한 성격에 놀랐다며 "그렇게 특이한 오디션은 처음이었다"고 말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어 "보통 대본을 주는데 대본이 없었다. 사적인 대화를 나누다가 나에게 맞는 캐릭터의 대본을 주셨고, 대본을 읽자마자 바로 '하자'고 하더라"며 생생한 후기를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