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복면가왕', 지난 10일 방송
김용준, 천둥호랑이로 출연…가왕전 진출
"준비한 무대 다 마칠 수 있어 정말 행복"
그룹 SG워너비의 김용준. /사진제공=더블에이치티엔이
그룹 SG워너비의 김용준. /사진제공=더블에이치티엔이


그룹 SG워너비의 김용준이 '명품 보컬'을 과시했다. MBC '복면가왕'에서다.

김용준은 11일 소속사 더블에이치티엔이를 통해 "'복면가왕'에서 3라운드까지 올라가 내가 준비한 무대를 다 마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앞서 김용준은 지난 10일 방영된 '복면가왕'에 '천둥호랑이'로 출연해 가왕전까지 진출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날 김용준은 1라운드에서 원썬(천둥번개)과 강수지의 '아이 미스 유(I Miss You)'를 불렀다. 그의 독보적인 미성은 판정단의 감탄을 자아냈다.

판정단은 김용준에게 "노래를 깔끔하게 부른다. 전체적인 테크닉과 이해도가 좋았다"며 "미성 가왕의 계보를 이을 분"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김용준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는 데 성공했다.

2라운드에서는 임창정의 '러브 어페어(Love Affair)'를 열창하며 이전 라운드와는 다른 강렬한 매력을 선사했다. 김용준은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내며 진한 이별 감성을 안겼다.

산다라박은 "내 취향"이라며 김용준의 노래에 푹 빠져들었다. 김용준은 이번에도 압도적인 표 차이를 보이며 3라운드에 올랐다.

3라운드에서 박미경의 '기억 속의 먼 그대에게'를 선곡한 김용준은 섬세하면서도 탄탄한 보컬을 뽐내며 무대를 장악했다. 짜릿한 전율을 선사한 김용준은 또 한 번 판정단의 선택을 받아 가왕전에 도전하게 됐다. 가왕 '빈대떡 신사'의 벽을 넘지는 못했지만, 진가를 여실히 보여줬다.

가면을 벗고 정체를 밝힌 김용준은 수줍게 웃으며 "3라운드까지 올라가서 준비한 노래를 모두 들려주는 게 목표였는데 그렇게 돼서 다행"이라며 "솔로 활동을 따로 안 해서 혼자 완곡하는 모습을 잘 못 보여준 것 같다. 내 목소리를 들려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SG워너비 멤버들끼리 '무대에서 셋이 함께 노래하면서 늙어가자'는 얘기를 한다. 계속 여러분 곁에서 노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용준은 MBC '놀면 뭐하니?'의 MSG워너비 프로젝트를 통해 재조명받아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현재 개인 유튜브 채널 '용가릿'으로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이며 팬들과 활발히 소통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