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SBS '런닝맨'의 새로운 러브라인 김종국, 송지효가 러브라인에 과몰입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답하기 여러운 시청자들의 질문을 미리 받고 이 질문에 인정하면 1점을 받는 게임을 진행했다.

이날 김종국은 "난 진짜로 송지효가 귀여워 죽을 것 같다"라는 질문을 받자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참나"라고 한탄했다.

하하는 "지석진 형 귀엽지 않나. 그런 귀여움을 말하면 된다"라고 했고, 김종국은 "귀엽지. 통통해서 귀엽잖아. 하는 짓도 귀엽다. '롤린' 때 나 진짜 깜짝 놀랐다. 요즘 왜 귀여워졌어 캐릭터가"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송지효는 "나한테 완전 빠졌구나 오빠?"라고 귀엽게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종국은 제작진이 "나는 예능에서 만난 출연자와 실제로 사귄 적이 있다"라고 묻자 "생각이 중요한 게 아니라 팩트를 이야기 해야되는 거 아니냐"며 화를 냈다. 유재석은 "이거 (윤)은혜 물어보는 거에요?"라며 윤은혜까지 언급했고, 결국 김종국은 'NO인정' 팻말을 들었다.

다른 멤버의 순서를 지나 송지효의 차례가 됐다. 제작진은 송지효에게 "내 이상형은 김종국이고, 실제로 김종국에게 진심으로 설레고 있다"고 질문했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이에 송지효는 "인정"이라면서 "듬직하고 잘 챙겨주고 밥도 잘 먹는다"고 부연설명했다.

김종국은 송지효에게 왜 설레는지 이유를 더 듣고 싶어했다. 두 사람을 지켜보던 유재석은 "더 듣고 싶으면 전화해"라고 끊었고, 송지효는 윙크하며 "내가 전화할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종국과 송지효의 러브라인은 최근 급물살을 타는 중이다. 지난달 방송에서는 제작진이 "송지효 씨가 인터뷰에서 '김종국과의 러브라인을 받아주려고 한다'고 말했다"고 알려줬다. 김종국은 "받아 주려고 한다?"라고 발끈했다. 이에 하하는 "지효 오디션에 형이 통과한 거다"라고 놀랐고, 전소민은 "와 10년 만에"라고 축하했다.

송지효는 "러브라인을 받겠다고 한 것"이라며 "주변에서 좋아하시더라 하도 바라시는 것 같아서"라며 주변에서 김종국과의 러브 라인을 응원한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