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마음치료 전문가
"팬데믹까지, 위기 상태"
2차 화살 피하는 법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양세형이 직업적인 고충을 전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오은영 박사가 출연한 위기탈출 특집이 그려졌다.

오은영은 "예상하지 못했던 팬데믹 상황까지 벌어지지 않았나. 위기 상태다. 마음 응급 상황이라서 마음 응급 수술을 하려고 왔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러분들은 마음이 괜찮냐"라고 물었고, 멤버들은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김동현은 "여행, 취미 생활들이 제한되니까"라고 전했다.

양세형은 "개그맨이니까 사람들을 웃겨 줘야 하는데 코로나 초기에는 괜찮았는데 지금은 너무 힘드니까 웃기기도 어렵다"라며 직업 고충을 털어놨다.

오은영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퍼진 건 화살로 보면 1차 화살이다. 확 날아온 거다. 1차 화살은 못 피했다. 그리고 이로 인한 마음, 생활, 관계에 두 번째 화살이 많은 영향을 받지 않도록, 이건 피해야 한다"며 마음 위기 탈출법을 공개한다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