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진, 기저귀 패션?
전소민, 촬영 불참
"'놀뭐'서 열심히 하더라"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하하가 '놀면 뭐하니?' 고정을 노린다고 말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품격있는 양식로드' 특집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수트 차림으로 입장했고, 반바지를 입고 등장하는 지석진에게 "나은이가 기저귀를 차고 바지를 입으면 저렇게 된다"라며 기저귀 룩이라고 놀렸다.

이어 유재석은 전소민의 불참을 전하며 "소민이가 지난주에 드라마 촬영장에서 확진된 분이 나와서 역학 조사 중이다. 소민이는 한숨만 쉬고 대기 중이다"라고 밝혔다.

하하는 "사실 다 컨디션이 안 좋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세찬이도 모더나 맞아서 컨디션이 안 좋다"라고 말했다.

지석진은 "다들 컨디션이 안 좋으면 누구랑 얘기하냐"라고 물었고 유재석은 "나랑 얘기하면 된다"라며 최고의 컨디션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하하는 여기서는 이런데, '놀면 뭐하니?' 가서는 진짜, 뛰어다니고 열심히 한다"라고 지적했다. 하하는 아니라고 손사래를 쳤지만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 진짜 열심히 한다. 거기 고정하려고 진짜 열심히 해"라고 수긍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