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전현무./ 사진제공=MBC
'선녀들' 전현무./ 사진제공=MBC


방송인 전현무가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이하 '선녀들')에서 2050년 방송연예대상 대상 수상을 향한 롱런 꿈을 드러낸다.

10일 방송되는 '선녀들'에서는 알면 알수록 신기하고 흥미로운 우주 여행 특집으로 꾸며진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우리나라 최초 로켓 발사장인 나로우주센터를 찾아, 상상을 현실로 만든 우주 탐사 역사를 배운다. 이를 위해 세계가 주목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이 '천문 마스터'로 등장해, 흥미로운 우주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날 '선녀들'은 10월 21일 발사를 앞둔 누리호를 예능 최초 공개할 예정으로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누리호는 2013년 해외 기술의 도움을 받아 발사 성공을 한 나로호와 다르게, 100%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우리나라의 엄청난 우주 과학 기술 발전에 '선녀들'은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전현무는 멀지 않은 미래 펼쳐질 우주 여행을 꿈꾸며 야심찬 포부(?)를 밝힌다. 그는 "2050년 전현무, 화성에서 열린 방송연예대상 대상 수상. 이렇게 되는 것 아니냐"라고 말하며, 롱런 꿈을 드러낸 것. 이와 함께 김종민, 유병재에게도 '달로 떠나는 신혼여행', '화성 팬사인회'를 제안하는 우주 플랜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인류의 오랜 꿈이었던 우주를 향한 발걸음, 그 이면의 미국과 소련의 불붙은 우주 전쟁에 대해서도 알아본다. 과연 우주에는 어떤 비밀 이야기들이 숨겨져 있을지, '선녀들'과 함께 떠나는 우주 여행은 밤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