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 율희, 아이 셋 육아 도와주는 시母에 "내가 불안하신가?"


율희와 육아를 도와주고 있는 시어머니 사이 의견 충돌이 발생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율희가 시어머니와 육아를 두고 의견 차이를 보이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최민환의 어머니는 아이 셋을 키우는데 있어 손이 부족한 최민환, 율희 부부에게 도움을 주며 큰 힘이 되고 있었다.

이날도 어머니는 민환의 집을 찾아 아이들을 함께 돌봤다. 그러던 중 어머니가 국기 카드를 보며 국가명을 완벽하게 맞추는 재율의 모습에 자신이 관심을 갖도록 했기 때문이라고 하자 율희는 자신의 반복 학습 덕분이라고 했다.

잠시 후 율희는 배가 고플 아이들을 위해 식빵에 잼을 발라 가져왔고 이를 본 어머니는 "아가들 맘마가 이거야? 밥 아니고?"라고 물었다. 이어 어머니가 집에 가서 밥을 가져오겠다며 자리를 뜨자 율희는 민환에게 "내가 조금 불안하신가?"라 물었다. 두 사람 사이에서 내내 눈치를 보던 민환은 말을 얼버무리며 율희를 달랬다.

밥과 반찬을 챙겨온 어머니는 아이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며 "아이들은 빵보다 밥을 더 좋아한다니까"라며 밥심을 강조했고 율희는 "밥을 안 먹이는 것이 아니라 자고 일어났을 때는 간단하게 먹이는 것이 좋다는 생각에 빵을 먹인다"고 답했다.

두 사람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자 어머니는 "서로 자신의 방식대로 하자"고 했으나 율희는 "육아는 공통적으로 해야 아이들이 헷갈리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어머니는 "주 양육자가 너니까 너 스타일로 하는게 맞지"라며 씁쓸해했다.

이후 최민환이 가져온 튜브형 놀이기구의 위생과 안전을 두고서도 율희와 어머니는 의견 충돌을 겪었고 결국 어머니는 마음이 상해 "그래 네 마음대로 해라"면서 나가 버렸다.

그런 어머니의 모습이 내내 마음에 걸렸던 율희는 놀이가 끝나자 어머니를 찾아갔다. 옥상에 홀로 앉아 있는 어머니에게 다가간 율희는 하루 종일 자신의 의견만 내세운 것 같다며 죄송하다고 했고 어머니는 오히려 자신이 너무 고집을 부린 것 같아 미안하다고 했다.

이어 어머니는 손주이기에 더 염려스러운 마음이 크다며 "민환이한테 못해 준 부분을 재율이 한테 더 해 주고 싶다"고 했다. 그때 민환이 두 사람을 찾아왔고 어머니의 진심을 알고 있다며 "고마워요"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