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과거 셀프 디스
"입만 열면 재미있다고"
이번엔 임영웅 번호?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이찬원이 과거 소개팅 에피소드를 전했다.

9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지난주에 이어 슈퍼주니어 은혁과 동해, 트롯맨 영탁과 이찬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찬원은 자신의 과거 외모에 대해 "그나마 많이 용 된 거야. 어렸을 때는 그런 촌뜨기가 없었어. 그래서 내가 SM에서 떨어진 거야"라고 말했고, 김영철은 "나만큼 못생겼었구나"라고 공감했다. 이수근은 "영철이는 못생긴게 아니야. 남들이랑 다른 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찬원은 "대학생 때 과팅을 많이 하잖아. 5 대 5 과팅을 하는데 내가 입만 열면 다들 너무 재미있다고 웃었어"라며 "그런데 나중에 번호는 다 받았어. 퀸카의 번호도 받았어. 제일 예뻤어. 2주 동안 연락을 했어. 몇 번 만나서 밥도 먹었는데 2주 뒤에 메시지가 왔어. 내 오른쪽 친구가 모델하던 친구였는데 그 친구 연락처 좀 알려달라고 했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찬원은 "그 사람이 '미스터트롯' 나가고 연락왔어. 얼마나 기분이 좋던지"라고 말했고, 은혁은 "'근데 임영웅 씨 번호 좀'이라고 한 거 아니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