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카리나X윈터
"바로 공개하긴 아까워"
카리나, 기계음에 '깜짝'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에스파 카리나와 윈터가 셀프 기계음을 발휘했다.

9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에스파의 카리나와 윈터가 출연했다.

이들은 꽃게탕을 걸고 S.E.S.의 '트와일라잇 존' 라운드에 도전했다. 태연은 박나래의 말에 힌트를 얻어 빈 칸을 채워나갔다.

이어 에스파 카리나의 받아쓰기판이 공개됐다. 비어있는 단어가 있었고, 키는 "바로 공개하긴 아깝다. 주목받을 수 있는 포인트가 있어서 일단 비워놓으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카리나는 "'형용'이라고 썼는데 태연언니 단어가 맞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윈터는 자신이 받아쓰기를 한 가사로 노래를 불렀다. 이어 태연, 키처럼 목청을 때리며 기계음을 만들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카리나까지 기계음에 도전, 스스로 놀라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