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한 아나운서' 특집
"황수경, 4차 시험 면접관"
이하정, 만만한 상대?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황수경이 KBS 공채 아나운서 32기를 언급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프리한 아나운서' 특집으로 이재용, 황수경, 최은경, 김일중, 김환, 이하정, 최송현 등이 출연했다.

최송현은 "KBS 32기 공채 아나운서 동기가 전현무, 오정연, 이지애였다"라며 '전설의 32기'라 불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최송현은 황수경을 가리키며 "나의 4차 시험 때 면접관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황수경은 "전설의 32기인데 한 명도 안 남기고 싹 다 나갔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최송현은 자기가 이길 수 있는 상대로 이하정을 골랐고, 이하정은 "차라리 나도 빨리 끝내고 토크에 집중하고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최송현은 엄정화의 '포이즌' 무대를 선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