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스틸 /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스틸 /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신입 기자 유재석이 영화관 키오스크 앞에서 우왕좌왕하는 모습이 포착돼 무슨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9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MBC 보도국 기자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된다.

사진 속에는 현장 취재에 도전한 신입 기자 5인방의 모습이 담겨 있다. 유재석은 급변하는 환경에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의 이야기를 취재하기 위해 영화관을 찾았고, 직접 키오스크를 이용해 영화 예매를 시도했다.

유재석은 "제가 직접 체험해보도록 하겠다"며 키오스크의 안내대로 예매를 진행했다. 사진 속 그의 모습은 실제 뉴스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하다. 그러나 유재석은 예매 도중 예상치 못한 상황에 직면,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그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관심을 모은다.

하하, 정준하는 전국민의 댄스 열풍에 대한 취재를 준비하며 서로의 역할을 두고 티격태격했다. 무사히 뉴스 내용을 담아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코로나 시대의 언택트 랜선 소개팅을 직접 체험해 보기로 한 신봉선과 미주는 취재를 앞두고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색다른 뉴스를 만들기 위해 자신들만의 스페셜한 오프닝(?)을 준비했다고 해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보도국 신입 기자 5인방의 생애 첫 현장 취재 현장은 9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