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화정·안선영·양재진, "이럴 수가..."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진실은?
사진제공 =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사진제공 =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부르짖는 한 남편의 뒤에 숨은 추악한 진실, 그리고 ‘부부관계에 대한 로망’ 때문에 대립 중인 신혼부부의 ‘속터뷰’가 공개된다.

11일 방송될 채널A·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는 장학회에 통큰 기부를 펼치며 선행에 나서 사회적인 명망을 얻고 있는 한 남편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러나 이어진 화면에서 그는 미모의 여성 회원들에 대한 프로필을 물건 고르듯 넘겨보고 있었고, “여성 회원들은 보시다시피 다양해요”라는 여자의 목소리가 이어져 의문을 자아냈다.

또 한 여성이 “황 대표님은 내 10년째 고객...”이라고 설명하자, MC 최화정 안선영 양재진은 쓰러질 듯 경악을 금치 못했다.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상징 같던 남편의, 후원과 기부 뒤에 숨은 진실은 ‘애로드라마’ 본편에서 공개된다.

한편, ‘속터뷰’에서는 촬영 현장임에도 유례 없이 흥겨운 댄스 삼매경에 빠져 있는 한 부부가 등장한다. 신혼의 단꿈에 젖어 있는 로맨티시스트 남편은 “꽃을 한 달에 한 두 번 정도 사 가요”라며 “사람들마다 (부부관계에 대한) 로망이 있잖아요”라고 아내와의 뜨겁고 낭만적인 사랑을 꿈꿨다. 하지만 ‘그런 거 싫은’ 아내는 “놀이처럼, 게임처럼 하고 싶어요”라고 남편과는 판이한 입장을 드러냈다. 남편은 한숨을 쉬며 “아내는 ‘오늘 한 판?’이라는 식으로 나와서...너무 싫어요...”라며 어쩔 줄을 몰랐다.

'애로부부'는 오는 11일(월) 밤 10시 30분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