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의 26살 데뷔 초 '미워요' 무대→버스킹 시절 영상 대방출
'은밀한 뉴스룸'과 함께하는 '웅지순례'
팬들이 말하는 임영웅의 진짜 매력은?
사진제공=IHQ
사진제공=IHQ


'은밀한 뉴스룸'이 트로트 대세 임영웅 신드롬을 집중 조명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은밀한 뉴스룸' 7회에서는 트로트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트로트 전성시대를 이끌고 있는 임영웅의 인기 요인을 분석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임영웅의 데뷔 시절 ‘미워요’(2016년) 무대부터 ‘찐친’ 가수 정명규가 공개한 국내외 버스킹 시절 영상까지, 앳된 임영웅의 모습이 아낌없이 방출될 예정이다.

‘은밀한 뉴스룸’과 함께 떠나는 일명 ‘웅지순례’는 기본, 임영웅에게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를 선물한 ‘트로트 전설’ 설운도가 직접 밝히는 임영웅과의 ‘묘한’ 인연도 처음으로 공개된다.

또한, 이미자·남진 등으로 대표되는 ‘트로트 1세대’를 거쳐 지금의 트로트 전성시대가 있기까지 묵묵히 자리를 지켜온 ‘트로트 2세대’ 장윤정·박현빈,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 주역들이 이끄는 ‘트로트 3세대’ 등 트로트 역사 속 주역들을 세대별로 만나본다.

‘샤샤방’, ‘찐이야’ 등의 인기 작곡팀 ‘알고보니혼수상태’가 말하는 K-트로트의 세계화 가능성까지 깊이 있는 트로트 이야기가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은밀한 뉴스룸’ 제작진은 “과거 IHQ 채널에서 방송된 음악 특집 프로그램 ‘라이브 파워 뮤직’을 통해 성장한 트로트 가수들이 많다”며, “IHQ가 단독 소장한 임영웅과 홍자, 김수찬 등 ‘트로트 대세’들의 신인 시절 무대를 재조명하니,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은밀한 뉴스룸’ 7회는 오는 9일(토) 오전 11시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