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서 보고싶은 다큐"
AR로 만나는 공룡 액션
"촬영하며 행복했다"
'키스 더 유니버스' 주지훈 / 사진 = KBS 제공
'키스 더 유니버스' 주지훈 / 사진 = KBS 제공


'키스 더 유니버스' 주지훈이 다큐 촬영장에서 티라노와 맞짱 뜬 사연은 무엇일까.

21일 첫 방송을 앞둔 KBS 1TV '키스 더 유니버스'에 프리젠터로 참여한 주지훈이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특별함이 있다며 강력 추천했다.

'키스 더 유니버스'는 지금은 멸종된 공룡과 미지의 공간인 우주를 AR 테크놀로지로 생생하게 구현하고 우주 진출의 최전선에 있는 과학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가 몰랐던 신비로운 우주의 비밀을 낱낱이 밝힐 예정이다.

최근 공개한 2차 티저 영상에서는 거대한 '비디오 월'을 찢고 나오는 압도적인 티라노사우르스의 위용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박지원 KBS 아나운서와의 인터뷰에서 "어릴 때 공룡을 안 좋아하는 사람 있을까요?"라 말문을 연 주지훈은 "'키스 더 유니버스'는 과거 공룡 시대부터 우주로 진출하는 인류의 미래까지 소개하는 우주 대서사시를 담고 있는 체험쇼형 다큐멘터리"라고 소개했다.

'키스 더 유니버스'를 영화관에서 보고 싶은 최고의 다큐로 꼽은 주지훈은 "AR 홀로그램 기술을 통해서 되살아난 거대한 공룡이 실제 눈앞으로 튀어나왔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공룡들과 제가 액션 연기를 하듯이 합을 맞췄다. 다큐멘터리 녹화장에서 땀을 뻘뻘 흘리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면서 해맑은 웃음을 터트렸다.

끝으로 주지훈은 "장담하는데 전국에 있는 아이들은 너무 행복할 거예요. 왜냐하면 저도 촬영하면서 행복했어요"라며 이번 촬영을 통해 잃어버린 동심을 되찾았다고 밝혀 한층 더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차마고도', '누들로드', '순례', '슈퍼피쉬' 등 명품 다큐멘터리의 산실 KBS가 새롭게 선보이는 우주 3부작 다큐멘터리 '키스 더 유니버스' 1편 '지구 최후의 날'에서는 6600만 년 전 백악기로 시간 여행을 떠난다. '키스 더 유니버스'는 오는 21일 1편 '지구 최후의 날' 첫 방송을 시작으로, 28일 2편 '화성인류', 11월 4일 3편 '코스모스 사피엔스'까지 3주간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