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55 사이즈"
'탑골 청하'의 공연?
윤혜진 "백지영 꼰대"
'해방타운' / 사진 = JTBC 제공
'해방타운' / 사진 = JTBC 제공


'해방타운' 백지영이 구제 시장에서 깜짝 '대쉬' 공연을 선보였다.

8일 밤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백지영과 윤혜진이 구제 시장에 방문해 폭풍 쇼핑에 나선다.

'해방타운' 촬영날, 백지영은 윤혜진과 함께 구제의 메카라 불리는 동묘 구제 시장을 찾았다. 패셔니스타답게 꼼꼼하게 옷을 확인하는 윤혜진과 달리, 백지영은 행거에 걸린 옷들을 빠르게 넘겨보는 신개념 노룩 쇼핑을 선보였다. 백지영은 고민 끝에 마음에 드는 옷을 찾았지만 맞는 사이즈가 없어 실망감을 드러내면서도, "나 풀(Full) 55야!"라는 돌발 고백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백지영은 윤혜진에게 서로에게 어울리는 옷 선물하기를 제안했다. 윤혜진에게 탑골 청하를 떠올리게 하는 옷을 추천받은 백지영은 즉석에서 깜짝 '대쉬' 공연을 선보였고, "데뷔 후 이렇게 즐겁게 대쉬 춘 적은 처음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쇼핑을 끝내고 해방타운으로 함께 이동하던 중, 두 사람은 같은 동네 출신이라는 사실을 알고 반가움을 숨기지 못했다. 추억의 동네 토크로 서로의 공감대를 찾아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훈훈함을 더했다.

대화가 무르익으면서 윤혜진은 "기강이 심했던 무용계에 있다 보니 자연스레 선배 공포증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이어 백지영이 내뱉은 한 마디에 질색하며 "이 언니 은근 꼰대야"라는 발언으로 출연진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장윤정도 공감하며 백지영 '꼰대몰이(?)'에 동참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방타운으로 복귀한 두 사람은 저녁 메뉴로 백지영의 최애 음식인 마라 요리를 주문했다. 또한 음식을 기다리며 '5분 김부각' 만들기에 나섰다. 여자 허재 백지영은 이날 역시 난관에 봉착했지만, 금세 놀라운 아이디어를 짜내 윤혜진을 크게 놀라게 했다. 백지영 표 '5분 김부각' 레시피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해방타운'은 오는 8일 밤 11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