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악마을 첫장사 모두 완판
네 가게 모두 솔루션 마쳤다
이어지는 호평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백종원이 금악마을 가게 오픈을 응원했다.

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제주 금악마을 가게들의 오픈을 앞두고 백종원이 마지막 점검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오늘 오는 차가 하나도 없더라. 방송 하면서 오늘처럼 불안하긴 처음이다"라겨 걱정을 내비쳤다. 한편 백종원은 첫 번째 점검 가게로 라면집을 선택했다.

과거 라면집은 평가단 시식에서 "만 원까지 올려도 되겠다"라는 극찬의 시식평과 "순두부찌개인지 라면인지 모르겠다"라는 극과 극 시식평을 받은바 있었다.

이어 백종원은 라면집에서 내놓은 ŒfŒf라면을 신중하게 맛봤다. 이에 백종원은 "고추기름의 얼큰함과 파의 개운함이 만나 계속 뒷맛이 기대가 된다"라며 엄지를 들어올렸다. 또한, 밥과 잘 어울릴 것 같다며 개발했다는 몸밥과 ŒfŒf라면을 먹은 백종원은 "지금 팔아도 되겠다. 아주 좋다. 제주도 특색도 잘 살렸다"라며 합격점을 줬다.

다음으로 향한 곳은 최명근, 최재문 형제의 타코집. 가오픈 당시 돼지 껍질의 질기다는 평가를 받았다. 앞다릿살만 사용하기로 한 타코의 맛은소스까지 통과였다. 다면, 가격 경쟁력을 얻기 위해 앞다리와 뒷다리를 같이 쓰길 추천했다.

최두환, 이슬비 부부 돼지강정집도 준비를 마쳤다. 소스에 대한 문제점을 해결함과 동시에 허니치즈강정을 맛본 백종원에게서 “맥주가 당기네”라는 칭찬을들은 것.

백종원은 마지막으로 조아름의 생면파스타집에 방문했다. 백종원은 소스를 약간 수정할 것과 함께 손님들에게 음식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곁들일 것을 당부했다.

모든 가게가 준비를 마치고 오픈날이 밝았다. 라면 집에는 손님이 몰렸고 김종욱, 이지훈의 빠른 손놀림으로 장사는 순탄했다. 손님들로부터 맛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기도. 또 금새록은 홀로 장사하는 생면파스타집을 위해 일일 알바생으로 나서 백종원의 "우리 새록이 잘 하네요"라는 칭찬까지 이끌어 내며 활약했다.

이날 오픈이 늦었던 돼지강정 집의 음식 준비가 밀리는 사고가 있었지만, 금악마을의 네 가게는 모두 완판을 이뤘다. 백종원은 솔루션을 마친 네 가게를 찾아가 응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