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예련♥주상욱, 결혼 비하인드
"결혼 직전 남편과 헤어질 뻔"
'사회성 만렙' 차예련 합류
'워맨스가 필요해' 2회/ 사진=SBS 제공
'워맨스가 필요해' 2회/ 사진=SBS 제공


배우 차예련이 SBS ‘워맨스가 필요해‘ 성수동 모임에 합류한다.

7일 방송되는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과 함께 새롭게 모임에 합류하는 차예련의 만남이 그려진다.

이날 모임에 처음 합류하게 된 차예련은 다 같이 식사를 즐기며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윤유선과 차예련이 처음 인사를 나눈 자리에서 차예련은 센스 있는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윤유선의 신뢰를 얻었다고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언니들의 “덥다”는 한마디에 벌떡 일어나 에어컨을 켜고, 자진해서 커피를 타오는 등 센스 있는 모습에 윤유선은 내내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윤유선과 둘만 남게 된 차예련은 본격적으로 친해지기 작전에 돌입했다. 두 사람의 접점인 배우 주상욱의 이야기를 주고 받던 중 차예련은 “결혼 전, 남편에게 헤어지자고 했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깜짝 공개했다. 이어 주상욱의 연락을 3일간 못 본 채 하다가 어떤 사건을 계기로 마음을 열었다고 밝혔는데 과연 사건의 전말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들은 수다를 이어가던 중 오연수의 제안으로 ’점심 내기‘ 벌칙을 걸고 고스톱 대결을 펼쳤다. ‘치는 맛’을 위해 구매했다며 ‘이것’을 가져온 오연수는 능숙한 손놀림으로 화투패를 섞는가 하면, 전문 용어가 등장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를 지켜보던 MC들은 "한두 번 쳐본 솜씨가 아니다", “이들이 고스톱 치는 모습을 보다니”라며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워맨스가 필요해’는 오는 7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