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가수' 김범수 이석훈/ 사진=TV조선 제공
'국민가수' 김범수 이석훈/ 사진=TV조선 제공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의 마스터 백지영-김범수-이석훈이 참가자들만큼이나 인상적인 활약으로 경연 관람의 흥미를 배가시키는 ‘환상의 합’을 펼친다.

오는 7일 첫 방송되는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는 나이와 장르, 국적, 성별을 불문하고 노래를 사랑하고 무대에 대한 갈망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대형 ‘대국민 희망 프로젝트’ 오디션이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 시리즈로 폭발적인 화제성을 터트리며 오디션 열풍 중심에 선 제작진이 또 다시 뭉쳐 전 연령을 아우르는 차세대 K팝 스타 발굴에 박차를 가한다.

이와 관련 ‘국민가수’ 마스터로 전격 합류한 보컬의 정석 김범수가 심사 현장에서 이석훈과 얽힌 아주 특별한 ‘오디션 비화’를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범수는 “이석훈이 과거 가수가 되기 위해 소속사 오디션을 보러 다니던 중, 내가 속한 기획사 오디션을 보게 됐다”며 “‘저 친구는 어떤 것 같냐’는 질문에 자기 색이 없다고 평했다”는 솔직한 발언을 전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어 김범수는 이석훈을 향해 “교회 오빠 느낌이었다”며 “솔직히 잘될 줄 몰랐다”고 덧붙여 폭소를 터트렸다. 김범수는 “내 덕분에 이석훈이 SG워너비가 됐으니 오히려 고마워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천연덕스러운 반응으로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 김범수의 깜짝 폭로를 들은 이석훈의 반응은 과연 어땠을지, 과거 톱가수와 지망생의 관계에서 ‘국민가수’ 마스터로 한 데 뭉치게 된 김범수와 이석훈의 선후배 케미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발라드의 여제’ 백지영은 초반부터 몰아치는 참가자들의 무대에 깊이 몰입하며 연신 환호와 박수를 터트리는 등 기쁨을 감추지 못했던 상태. 그러던 중 백지영은 실력자의 노래 한 소절을 듣고 화들짝 놀라더니 “침 나올 뻔했다”며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출중한 실력과 끼, 매력을 장착하고 제작진과 마스터를 매회 놀라게 만들고 있는 ‘국민가수’ 참가자들의 면면에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국민보컬 5대장을 비롯해 ‘국민가수’ 마스터 전원은 최고의 K팝 스타를 찾아내겠다는 일념을 갖고 매의 눈을 부릅뜬 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찰진 호흡과 색다른 심사평으로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이들의 활약을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내일은 국민가수’는 오는 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