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팀' VS '이천수 팀'
월드컵 축구 영웅들의 맞대결
한채아X신봉선, 해설 도전
'골 때리는 그녀들' 감독 대전/ 사진=SBS 제공
'골 때리는 그녀들' 감독 대전/ 사진=SBS 제공


배우 한채아가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 특별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오는 6일 방송될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2002년 대한민국을 월드컵 열기로 들끓게 한 축구 레전드들이 직접 그라운드를 뛰며 쫄깃한 명승부를 선보인다.

이날 ‘감독대전’ 경기에는 이영표, 김병지, 황선홍이 한 팀을 맺고 이천수, 최용수, 최진철이 다른 팀으로 나눠졌다. 여기에 ‘골때녀’ 멤버들이 감독들과 함께 경기를 뛰며 2002년 월드컵의 감동을 그대로 재현한다.

해설위원 이수근은 스페셜 선수로 이번 경기에 투입됐고, 그의 빈자리에는 한채아와 신봉선이 특별 해설위원으로 함께해 특유의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채아의 중계를 듣던 배성재는 “축구하는 것보다 해설하는 걸 보고 차범근 해설위원이 많이 실망하실 것 같다”며 깨알 디스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2002년 이후 20년 만에 그라운드로 모인 감독들은 월드컵 경기를 방불케 하는 엄청난 축구 실력로 관중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황선홍의 우아한 볼 컨트롤과 이영표의 헛다리 드리블 같은 고급 기술들이 쏟아졌고, ‘골 넣는 골키퍼’ 김병지가 쉴 새 없이 상대 팀 골문을 위협했다.

최용수도 이천수의 송곳 같은 크로스를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상대 팀을 긴장하게 만들었고, 최진철은 뚫리지 않는 방패처럼 몸을 사리지 않는 수비 실력을 뽐내며 태극전사들의 클래스를 증명해 상상 이상의 ‘역대급’ 재미를 안겨줬다는 후문이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오는 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