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Joy '연참3', 5일 방송
동갑내기 남친과 연애 중인 고민녀
과외 알바하던 남친, 고소득 위해 이것까지?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겸 시즌3' 스틸컷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겸 시즌3' 스틸컷


과외 알바하는 남친이 제자에게 잘해주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5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92회에서는 동갑내기 남친과 연애 중인 25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녀의 남친은 과외 알바를 하고 있다. 문제는 과외를 일주일 중 5일을 가게 되면서 시작된다. 고민녀는 데이트할 시간이 부족해진 것에 대해 불만을 갖는데, 남친은 센스 있는 선물로 고민녀를 달래준다. 그러나 남친이 알 것 같지 않은 브랜드의 화장품을 포장하지 않은 채로 선물했다는 점에서 MC들은 의아함을 느낀다.

여기에 데이트할 때마다 과외 학생에게서 전화가 온다. 알고 고빈 남친은 여친이 있다는 사실을 밝히지 않은 것. 이에 고민녀가 서운해하자, 남친은 데이트할 땐 핸드폰을 꺼두는 것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 이에 곽정은은 "오버에는 다 이유가 있다"며 의심하게 된다.

특히 과외 학생이 20살이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서장훈은 "과외 선생님을 좋아하는 사람은 많다. 그런데 고등학생과 성인은 차이가 있다"며 경계하고, 한혜진 역시 "고민녀 입장에선 엄청난 빌런"이라며 공감한다.

그러던 어느 날, 고민녀는 상상하지도 못한 장면을 목격하고 만다. 그리고 얼마 전 받은 선물의 정체 또한 밝혀진다. 주우재는 "악마 아니냐? 어떻게 이럴 수 있냐"며 분노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연애의 참견 시즌3' 92회는 5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