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웅태 "많이 알아 봐"
"승무원도 사진 요청"
"대한민국이 딴 동메달"
'노는 브로2' 전웅태/ 사진=E채널 제공
'노는 브로2' 전웅태/ 사진=E채널 제공


근대5종 국가대표 전웅태가 2020 도쿄올림픽 동메달 획득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4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에는 도쿄 올림픽 근대5종 동메달리스트 전웅태와 세계 선수권 금메달리스트 정진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전웅태와 정진화는 2020 도쿄올림픽 근대5종 남자 개인전에서 나란히 3, 4위를 차지한 뒤 많은 축하를 받으며 귀국했다.

이날 전웅태는 도쿄올림픽 이후 주변 반응에 대해 "근대 5종 한다고 하면 종목 잘 모르시고 철인 3종 경기와 헷갈리셔서 하나씩 설명드렸는데 돌아오니 너무 고생 많았다고 말씀해주신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멋있다고 말씀해 주시니까 감사하고 계속 찾아주시고 관심 주셔서 행복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전웅태는 또 "알아보는 사람이 진짜 많다. 광주에서 시구하고 오는 길에 비행기가 만석이었는데 승무원분들이 사진 찍어주실 수 있냐고 하셨다"고 털어놨다. 이에 구본길은 "이 맛이지"라며 공감했고, 박용택은 "기장님이 한마디 해주시지 않냐"고 거들었다.

정진화는 4위를 한 소감을 묻자 "레이저런을 나와 전웅태 모두 상위권으로 출발해서 둘 다 메달 딸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속상하기도 했는데 웅태가 뛰어 들어가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편하더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두 사람은 전웅태의 시상식에서 메달을 받고 부둥켜안았다. 이에 대해 정진화는 "지금까지 (경기를) 중계해준 적 없어서 카메라를 의식하지도 않았다"고 했다. 전웅태는 "기자님들한테 시합장에서 고생했다는 말 들은 게 처음이라 울컥했다"고 회상했다.

전웅태는 "나의 동메달이 아니라 대한민국 근대 5종의 동메달이라고 생각해서 너무 값지다"고 덧붙였다. 구본길은 "중계로 보는데 그 감정이 뭔지 알 것 같았다"며 공감했다. 전웅태는 "올림픽 3, 4위라는 최초의 성적을 거뒀는데 너무 자랑스럽고, 이 메달은 다른 근대 5종 선수들이 만들어준 거라고 생각한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전웅태는 또 동메달 포상금에 관한 질문에 "연맹에서 나오는 5천만 원 정도 받았다"고 밝혔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