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세븐틴 승관, 버논이 입담을 뽐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우새'에는 미니 9집 '아타카'로 컴백을 준비하고 있는 세븐틴의 승관, 버논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세븐틴은 멤버가 13명. 승관은 "재작년까지 저희가 차를 3대로 다녔다. 그래서 차세대 아이돌이라고 했는데 이제는 차 5대 정도다. 회사에서 지원을 많이 해준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사전인터뷰에서 버논에게 세븐틴 멤버들의 외모 순위를 물었다고 한다. MC 유재석은 "버논이 자신은 상위권 쪽에 있는 것 같고 승관이 얘기해달라고 했더니 그건 승관이가 기분 나빠할 것 같아서 못하겠다"고 전했다. 승관은 "차라리 몇 위라고 얘길해주던가 이건 정말 기분 나쁘다"며 당황스러워 했다. MC 서장훈이 "10위 아래냐"고 묻자 버논은 "뭐 그냥"이라고 얼버무렸다. 승관은 "관둬라"며 투덜댔다.

아버지가 한국인, 어머니가 미국인으로 혼혈인 버논은 본관은 전주 최씨이며 한글 이름은 최한솔이라고 한다. 버논은 "친가 쪽이 전라도 전주, 익산, 군산 이쪽에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할리우드 배우 디카프리오의 닮은꼴로 '버카프리오'라는 별명도 있다고 한다. 서장훈은 "하관이나 얼굴형이 닮았다"며 인정했다.

버논은 "미국에서 태어났는데 5살 때 한국으로 와서 미국에 대한 기억이 거의 없다"며 "어머니가 한국어를 못해서 집안에서는 주로 영어로 대화했다"고 밝혔다. 버논의 집에 놀러간 적 있다는 승관은 "할머니가 '이것 좀 치워라' 하시면 어머니가 '예스 아이고' 그러신다"며 목격담을 공개했다. 버논은 "한국에서 지내면서 '아이고'가 버릇이 되셨다"며 웃었다.

승관은 어릴 적 KBS 동요 프로그램에 나간 적 있는데, 2년 뒤 방송국 게시판에 영상 삭제 요청글을 올렸다고 한다. 승관은 "제 이름이 밝혀지는 게 싫었다. 작성자가 좌 씨인데 엄마 아이디로 들어갔다. 2009년도면 초등학교 6학년이었다. 2011년이면 중 2병이 심하게 왔을 때다. 이제 어른이 돼간다 싶었는데 2년 전 내 모습이 너무 창피한 거다"며 게시글을 올린 이유를 전했다.

버논도 어릴 적 추억을 꺼내놨다. 버논은 2010년도 쯤 '꾸러기 탐구생활'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농구선수로 활약한 서장훈을 인터뷰하러 가 적 있다고 밝혔다. 승관은 "버논이 지금보다 말을 잘한다. 세븐틴의 부승관 역할을 그때부터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