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버논X승관 출연
"화장실, 3명씩 짝 지어서"
차세대→차오대 아이돌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세븐틴 승관이 데뷔 초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3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아이돌 세븐틴 버논, 승관이 출연했다.

오는 22일 새 앨범이 나온다는 세븐틴의 승관은 "속도감 있는 멋진 퍼포먼스를 준비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신동엽은 "원래 이런 시국이 아니면 해외 계속 다닐 텐데, 무조건 잘 돼야 되는 게 13명이지 않나. 인원이 많은 그룹은 무조건 잘 돼야 한다"라고 응원했다.

이어 신동엽은 "멤버가 많아서 생기는 일이 있냐"라고 물었다. 승관은 "데뷔 초 때는 진짜 출석체크를 했다. 나이 순으로 13까지 외쳤다. 화장실 갈 때도 3명씩 짝 지어서 가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또 승관은 "그 때는 차를 3대로 이동해서 다녀서 차세대 아이돌이라고 했다. 지금은 차오대 아이돌로 됐다. 회사에서 지원을 많이 해줬다"라고 덧붙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