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주자 3인 특집
"출마 결심? 책임감"
13세 때부터 하숙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이낙연 전 대표가 현실판 '기생충' 삶이었다고 고백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대선 주자 3인 특집 3탄으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출연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대통령 출마 결심 계기에 "책임이었다. 총리를 하고 국가적으로 많은 일을 경험하다 보니까 해본 사람이 하는 게 낫겠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집사부일체' 청문회가 열렸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이낙연 전 대표의 실제 파자마를 입고 거실에 앉아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승기는 "현실판 '기생충' 유학 생활이었다고?"라고 물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전남 영광의 작은 마을에서, 아버지가 등록금은 어떻게 하겠는데 하숙비는 못 댈 것 같다고 했다. 그래서 서울살이의 시작을 입주 가정교사로 시작했다"라고 말했고, 이승기는 "진짜 '기생충'에 나오는 그런 느낌이었다"라고 반응했다.

이어 이낙연 전 대표는 "시골 분교를 나왔는데 초등학교가 3칸 밖에 없었다. 학생 수가 적었다. 나중에 광주로 중학교를 가서 알게 됐는데 학생도 의자에 앉더라. 분교에서는 책상 없이 마룻바닥에서 수업을 했다. 중학생 때부터 하숙 생활을 했다. 굉장히 어려워서 영양 상태도 안 좋았다"라고 고백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