꺽다리+우기기 활약
"광수 표정 나왔다"
지석진과 '필촉 크로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김연경이 '런닝맨'에서 이광수의 후임도 가능할 만큼 빛나는 활약을 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배구 여자 국가대표 선수들과 '런닝맨' 멤버들이 섞인 '유관장 VS 꾹관장' 특집이 그려졌다.

이들은 족구 대결을 펼쳤고, 제작진은 "웃으면서, 화내지 않기"를 경기 미션으로 제시했다. '식빵언니' 김연경은 화를 억눌러가며 경기를 진행했고, 꾹관장 팀 멤버 지석진은 리베로임에도 족구 경기에서 공격을 해 오히려 팀에 마이너스 상황을 만들었다. 오지영과 이소영은 서로 "나와! 나와!"라며 허공에 쌍 헛발질을 해 몸개그까지 선보였다.

꾹관장 팀이 승리한 가운데, 1군 연봉 협상이 시작됐다. 김종국은 오지영 선수에게 희망연봉을 물었고 '50만원'을 제시했다. 총 연봉이 100만원도 안 되는 상황에서 반 이상을 제시하자, 김종국은 "너무 에이스인 건 알겠는데 이걸 원하면, 연봉 거의 500%를 인상한 건데"라고 말했다. 오지영은 22만원에 연봉 협상을 했다.

김연경은 오지영의 연봉을 듣고 "너 22만원이라고? 나 안 주기만 해봐"라며 유재석과 계약을 하러 들어갔다. 김연경은 "관장님, 잘 주셔야 한다. 상대방이 어떻게 대우해주는지를 밖에서 다 듣고 있다. 나는 30만원을 원한다"라고 전했고 유재석은 "장난하냐"라며 난감해 했다.

이에 유재석은 "너 광수지?"라며 이광수와 비슷한 막무가내 캐릭터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연경은 "나한테 30만원을 줘라. 밖에서는 20만원이라고 하겠다. 내가 무슨 힘으로 열심히 하겠냐"라고 말했고 23만원에 협상했다.

허공에서 스티커를 붙인 만큼 거리가 인정되는 대결이 시작됐다. 유재석 팀 염혜선 선수가 떨어지면서 스티커를 붙이는데 성공해 팀 분위기를 가져갔다. 이어 김종국 팀 송지효가 겁 없이 다가가 스티커를 붙이는데 성공했다. 유재석은 "종국이가 너 귀여워 죽는다"라며 러브라인을 이어갔고 송지효는 "오빠, 나 했어!"라고 해맑게 소리쳤다.

김연경은 겁을 잔뜩 먹고 위로 올랐고 '런닝맨' 멤버들은 "광수 표정 나왔다. 야 광수야!"라며 이광수와 닮은꼴이라고 말했다. 김연경은 지미집을 쳐다보는 모습까지 이광수와 비슷해 '꺽다리 평행이론'을 보였다.

한편, 유재석은 "광수 후임을 찾았다"라며 김연경의 예능감과 활약에 박수를 보냈다. 지석진은 이광수와 해왔던 '필촉 크로스'를 외치며 이광수 캐릭터에 쐐기를 박았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