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2
사진제공=KBS2


80세 원로 배우 박정자의 완벽한 뮤지컬 연기가 펼쳐 감탄을 안겼다.

3일 방송되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연극계를 대표하는 배우 박정자와 뮤지컬 안무 감독 톰 호지슨의 연습 현장이 공개된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서 빌리의 할머니 역을 맡은 박정자는 60년 연기 내공이 담긴 명품 연기와 카리스마 넘치는 존재감으로 출연진들의 박수 갈채를 불렀다. 최정원은 "저 날이 연습 첫 날인데..."라며 대선배의 연기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사소한 실수도 용납하지 않고, 완벽한 동작이 나올 때까지 무한 반복하는 안무 감독 톰조차 박정자의 무대가 끝날 때까지 단 한번도 '다시'를 외치지 않았다고.

그런 가운데 영상을 보던 전현무는 평소답지 않은 톰의 행동에 "박정자 선생님한테 쫄았던 것 아닐까요?"라며 농담을 했다가 곧이어 무대에 올라간 톰의 뜻밖의 말을 듣고 경악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박정자는 "시시콜콜 요구하는 게 굉장히 많아요", "쉬는 시간이 없어, 200% 올인이야"라는 등 톰에게 쌓였던 불만을 털어놓았다고 해 과연 첫 연습에서 무슨 일이 있었을지 본방송에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